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공간 ‘춘천풍경’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공간 ‘춘천풍경’
  • 박종일 기자
  • 승인 2019.11.04 0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숙희 작가의 '기와집골 닫힌 대문 앞 자전거'
서숙희 작가의 '기와집골 닫힌 대문 앞 자전거'

신대엽, 서숙희, 이현정 등 7명의 작가들이 춘천의 느린 풍경을 주제로 11월 한 달 카페 ‘느린시간’에서 공동전시회를 연다. 

작가들이 바라본 진짜 춘천의 모습은 길가의 풀, 잡초가 무성한 빈집, 오래된 작은 가게 같은 시간이 느리게 흐르는 공간이다. ‘춘천풍경’은 작고 오래된 것들에 의미를 부여한다.

11.1.~11.30. / 카페 느린시간(만천리 529-9) / 261-5114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