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고요한 중도의 어느 가을날 오후
[찰칵!] 고요한 중도의 어느 가을날 오후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19.11.1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한껏 푸르렀던 나뭇잎들이 노오랗게 물들더니 하나 둘씩 떨어진다. 옷깃을 여미는 날씨에 나무는 옷을 벗는다. 아마도 겨울을 준비하나보다. 고요한 중도에서의 어느 날 오후다.

이철훈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