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대관령 양떼목장
[찰칵!] 대관령 양떼목장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19.12.0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대관령 양떼목장. 

겨울이 이미 쑥 들어와 옷깃을 꽁꽁 여미게 한지도 한참 되었는데 눈은 오는 둥 마는 둥이다. 춘천의 가수 홍정원의 ‘폭설’을 들으며 공지천을 걷고 싶다.

이철훈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