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문화도시 2차 공모에 ‘예비도시’로 선정
춘천시, 문화도시 2차 공모에 ‘예비도시’로 선정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1.06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년 간 예비사업…올해 말 법정 문화도시 최종심 예정

춘천시가 ‘문화특별시’로 가는 길에 청신호가 켜졌다.

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부의 2차 문화도시 지정 공모사업에 ‘문화도시 조성계획’을 제출해 ‘예비도시’로 최종 승인을 받았다. 2018년에 탈락한 후 두 번째 도전에서 이룬 성과다. 

‘문화도시’는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화를 통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및 지역주민의 문화적 삶을 확산시킬 수 있도록 지정된 도시’를 말한다. 예비도시의 경우, 지역문화진흥법에 따라 문체부로부터 조성계획을 승인받은 이후 1년간의 예비사업을 거쳐 ‘법정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는다.

시는 지난해 연말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에서 ‘시민의 일상이 문화가 되고 문화적 삶이 보장되는 전환 문화도시 춘천’이라는 비전과 문화경제 생태계 조성, 문화안전망 구축이라는 방향성을 담아내며 심사위원과 현장검토단으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성화 사업으로는 삶의 전환을 응원하는 인생공방과 지역의 축제마켓 조성 및 허브를 구축하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제2차 문화도시 예비 지정에 25개의 지자체가 치열한 경쟁을 펼쳤고 춘천을 비롯해 총 10개 지자체가 예비도시로 선정됐다. 

예비도시의 경우 별도의 지원금은 없다. 2018년부터 추진해 온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으로 지원 받은 예산(2018년부터 2022년까지 총 37억 5천만 원)을 연속해서 사용하면서 2020년 한 해 동안 문화도시 예비사업을 추진한다. 이후 문체부가 2020년 말에 최종지정심의를 해서 ‘법정 문화도시’ 지정 여부를 판단한다. 

‘법정 문화도시’로 최종 지정되면 2021년부터 5년 간 국비를 포함해 최대 200억 원의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받는다.  

시는 1월 중 비전선포식을 개최하여 문화도시 조성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딛을 예정이다. 또 춘천시문화재단은 올 한 해 기존 문화특화지역 조성사업과 연계하여 문화도시 춘천의 문화생태계를 변화시키는 다양한 예비사업 추진 및 전문가 컨설팅을 진행할 예정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