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커스] 앨범 《우린 잃을 게 없어》 발표한 밴드 ‘직시(Jiksee)’
[문화 포커스] 앨범 《우린 잃을 게 없어》 발표한 밴드 ‘직시(Jiksee)’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2.1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시로 이름 정한 후 첫 앨범, "로큰롤에 대한 경의 표현"
평창동계올림픽 'art on stage'에 서면서 4인조 결성

긍정의 에너지가 넘치는 4인조 하드록 밴드 ‘직시(Jiksee)’가 첫 앨범 《우린 잃을 게 없어》를 발표했다. 

송수민(기타), 최상은(보컬), 장세욱(드럼), 이상엽(베이스) 등 4명의 멤버 모두 춘천 출신이고 춘천을 근거지로 활동하고 있다.

'직시' 이름으로 낸 첫 앨범 《우린 잃을 게 없어》의 표지
'직시' 이름으로 낸 첫 앨범 《우린 잃을 게 없어》의 표지

“2018년에 결성했다. 전에는 최상은(보컬)과 2인조로 활동했는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art on stage에 서면서 장세욱(드럼)이 합류했고 이후 이상엽(베이스)을 영입하며 4인조 밴드 ‘직시’가 태어났다. 마주하게 되는 모든 상황들을 직시하며 음악활동을 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우린 잃을 게 없어》는 밴드가 세상에 내놓은 첫 ‘자식’이다. <우린 잃을 게 없어>와 <Long Live Rock and Roll> 두 곡으로 구성됐다. 

“우리를 기억하세요!”왼쪽부터 밴드‘직시(Jiksee)’의 멤버 송수민(기타), 최상은(보컬), 장세욱(드럼), 이상엽(베이스)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사진 제공=밴드‘직시(Jiksee)’
“우리를 기억하세요!”왼쪽부터 밴드‘직시(Jiksee)’의 멤버 송수민(기타), 최상은(보컬), 장세욱(드럼), 이상엽(베이스)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사진 제공=밴드‘직시(Jiksee)’

“<우린 잃을게 없어>는 뚜렷한 계획과 목표 없이 지내왔던 시절을 끝내고 앞으로 나아가자는 의미이다. <Long Live Rock and Roll>은 ‘직시’로 이름을 정하고 처음으로 만든 노래인데 로큰롤 음악에 대한 경의를 표현했다.”

‘직시’는 하드록을 추구한다. 대학교 시절부터 주로 들어온 음악이고 강렬한 기타리프와 신나는 드럼, 보컬의 시원한 느낌이 좋아서라고 한다. 멤버들은 그저 음악이 좋아서 밴드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역량이 커져서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데 일조했으면 좋겠다는 희망도 전했다. 

이들은 학원, 아동센터, 초등학교 등 여러 곳에 레슨을 다니며 삶의 균형을 유지한다. 

“밴드로 살기 힘들지만 움츠러들지 않고 열심히 연습하고 공연한다. 춘천에서 활동하는 팀들이 적지 않다. 이들이 함께할 수 있는 공연장들이 더 늘었으면 좋겠다.”

‘직시’는 강원도민의 날, 춘천마임축제, 무한청춘페스티벌 등 지역 내 크고 작은 공연에 서왔다. 밴드는 하나의 작은 사회라며 오래가는 밴드가 되려고 서로의 영역을 존중한다는 이들은 올해 도내 및 서울 클럽 활동도 시작해서 팀을 본격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그리고 디지털 싱글도 2번 더 발표할 계획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