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자 압류, 결행, 과징금…‘풍전등화’ 춘천시민버스
채권자 압류, 결행, 과징금…‘풍전등화’ 춘천시민버스
  • 유용준 기자
  • 승인 2020.03.1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버스, “운행할수록 회사 부담 커져…임시로 배차방식 변경”
시민들, 연속적 악재들로 인해 버스 멈춰 설까 우려 커져

춘천시민버스 채무에 대한 채권자 압류가 시작된 데다 대규모 결행사태 및 이로 인한 과징금 납부 등으로 인해 시민버스 경영상의 악화일로가 예상된다.

시민버스 측은 “시민버스가 지난 1월말을 만기일로 하는 대여금 15억 원에 대해 채권자 A 씨에게 상환 연기 요청을 했지만, A 씨는 지난 4일자로 카드 운송수입금 관리업체인 코레일네트웍스와 연대보증인의 통장을 대상으로 압류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시민버스 카드결제에 대한 수입금은 압류 대상이 됐다.

지난 9일에는 민주노총의 임시총회로 인해 일부 노선과 일부 시간대의 버스가 결행되기도 했다.

지난달 춘천시민버스 후평동 차고지 모습.
지난달 춘천시민버스 후평동 차고지 모습

이에 대해 시민버스 측은 지난 10일 입장문을 내어 사과함과 동시에 “올해 들어 지난 1월 31일, 2월 22일, 3월 1일, 3월 9일까지 네 차례나 결행사태가 빚어졌다”며 “이미 1월 31일 76회의 결행으로 2천500만 원의 과징금을 납부했고, 2월 22일 파업에 따라 관광버스 19대가 투입돼 약 1천만 원의 비용부담이 예상될 뿐만 아니라 이달 들어 발생한 두 차례의 대규모 결행사태로 각각 최고 5천만 원의 과징금을 추가 부담해야 할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어, 매일 하루 전에 다음날 배차표가 짜이는 구조적이고 고질적인 문제를 결행의 원인으로 지적하며, “임시방편으로 3월 15일부터 일일 배차에서 주간 배차로 배차방식을 변경해 시행하고 잦은 사고의 원인으로 지목받았던 3일 이상 연속 승무를 가급적 금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버스노선 개편 이후 잘못된 개편으로 인해 수익금이 감소했다고 시민버스 측이 호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승객 수 급감, 채권자 압류, 결행사태와 그로 인한 과징금 납부 등 터져 나온 악재들로 인해 행여나 춘천의 시내버스가 멈춰 서진 않을지 시민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유용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