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골집] 퇴계동 Auntie Anne’s
[단골집] 퇴계동 Auntie Anne’s
  • 고학규 시민기자
  • 승인 2020.03.17 12:0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몬드 크림치즈 스틱과 커피의 만남

제빵계의 CEO가 꿈인 젊은 창업가가 열정으로 손님을 맞이하는 곳이 있어 소개한다. 위치는 퇴계동에 있는 홈플러스 1층. 매장 입구에서 우측으로 눈길을 돌리면 크림치즈 및 여러종류의 프레즐 등이 시야에 나타난다. 깔끔한 분위기의 매장 안으로 들어서면 박현식 대표가 환한 미소로 반긴다.

체육을 전공한 스포츠인이기도 한 박 대표는 우연한 기회에 앤티엔스 매장을 오픈하게 되었다고 한다. 강원사대부고와 강원대 대학 시절 엘리트 태권도 선수로 각종 전국대회에서 입상을 하는 등 인정받는 선수였다. 하지만 평소 제빵기술에 관심이 많아서 제빵자격증에 도전해 자격증을 취득하게 되면서 빵과의 새로운 인연을 시작했다고. 

 크림치즈 및 여러 종류의 프레즐이 전시된 앤티앤스 매장 모습

외국의 빵은 어떨까 하는 호기심과 궁금증은 2005년 그를 호주로 보냈다.

인종차별의 어려움도 있었지만 4시간씩 잠을 자면서 베이커리 회사에서 열심히 노력한 결과 빵을 직접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고 그때 처음 만들었던 슈크림빵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고 한다. 

2008년 귀국해 수제 빵집에서 빵을 만들기 시작했다. 호주에서의 경험에 더해 다년간 수제빵을 만들어 본 경험은 빵에 관한 그의 안목을 크게 넓힌 계기가 됐다.

제품을 소개하는 박현식 대표
제품을 소개하는 박현식 대표

2016년 12월 홈플러스 식음 매장에 앤티앤스를 열게 된 계기는 지인의 소개. 매장은 3년여의 시간이 흐르면서 매출의 80% 이상이 주부들로부터 채워지게 됐다. 부모와 아이가 찾아왔다가 한번 먹어보고는 어머니들이 더 많이 찾는다고 한다. 겉은 바삭하고 안에는 부드러운 치즈 맛과 입 안에 달콤한 여운을 주는 감칠맛이 다시 찾게 만드는 비결이지 않을까 하는 것이 박 대표의 생각. 

아몬드 크림치즈 스틱은 나이를 불문하고 많이 찾기도 한다며 자랑도 빼놓지 않는다. 이제는 단골이 많아져 나름 보람을 느낀다고 한다. 

자신의 이름을 건 빵집을 차려서 손님들에게 건강한 빵을 맛보게 하는 것이라는 박 대표의 스트레스 해소법은 등산. 격주로 쉬는 주말에는 춘천 근교의 산에 오르며 스트레스를 날려버리고 있다.

아직은 에너지 넘치는 젊음이 있기에 지금의 식음매장에서 더 많은 경영의 체험과 사회성을 쌓아가겠다며 각오를 다진다. 매장에서는 아몬드 치즈 스틱 빵과 어우러지는 커피 향이 좋은 사람들이 함께 나눌 마음의 여유를 부르고 있다.

  • 앤티앤스 Auntie Anne’s
  • 김유정로 1840 홈플러스 1층
  • ☎ 010-3379-4389

 고학규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에이이게나 2020-03-18 17:17:48
사장님 너무 친절하시고 맛있습니다~강력 추천!

체인스모커 2020-03-18 16:42:25
빵맛은 말도 못하고 여기 일하시는 두분 다 죤잘..

페이퍼 2020-03-18 14:39:04
여기 진짜 맛있어요. 특히나 사장님이 친절하셔서 맛은 두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