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형 ‘4대 프로젝트’ 추진, 추경예산 300억 편성
춘천형 ‘4대 프로젝트’ 추진, 추경예산 300억 편성
  • 성다혜 기자
  • 승인 2020.03.23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코로나19 종합대책 발표…소상공인 지원 늘리고 1천500명 일자리 마련

춘천시정부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발생하는 2차 피해를 최소화하고 현 위기상황을 조기에 극복하고자 춘천형 ‘4대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시정부는 지난 17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시정부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춘천에서 지난달 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후 지금까지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지만 시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수준의 방역 체계를 계속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감염 예방물품 구입과 긴급생활용품 등의 지원에 이미 재난기금 총 77억 원을 투입했음도 덧붙였다.

춘천시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춘천형 4대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지난 17일 이재수 춘천시장이 코로나19 시정부 대응방안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춘천시는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춘천형 4대 프로젝트’를 시행한다. 지난 17일 이재수 춘천시장이 코로나19 시정부 대응방안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시정부는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가동과 외부 유입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동시에 시민 생활 안정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춘천형 ‘4대 프로젝트’를 마련하여 4월 추경에 코로나19 관련 예산으로 300억 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발표에 따르면 춘천형 ‘4대 프로젝트’는 크게 시민 기본 생활 보장, 소상공인 집중 지원, 위기극복 일자리 제공, 소비촉진 캠페인 실시로 나눠진다.

시민 기본생활 보장

시정부는 춘천형 긴급지원 규모를 대폭 확대하여 약 30억을 투입할 예정이다. 어려움에 처한 가구의 생활 안정 자금 예산에 총 15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가구 지원을 위해서 시민생활 안정 조례 및 기타 지원 가능 법령을 검토하여 지원 방안을 설계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추경으로 마련한 예산을 긴급 투입하여 시민들이 생활에 안정을 찾도록 노력할 방침이다.

소상공인 집중 지원

현실적 지원 시책을 마련하기 위해 시정부는 자영업, 영세상인 등 2천여 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임대료뿐만 아니라 전기, 가스, 수도요금 등 공공요금 납부 등에 대한 부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공공부문 임대료 80%, 주민세와 자동차세는 50~100% 그리고 재산세를 50% 감면할 계획이다. 더불어 약 1만1천 개 업소의 수도요금을 일괄적으로 50% 감면한다.

소상공인을 위한 지원은 총 19억 원 수준인데 이 금액으로 지역 소상공인 1인당 약 125만 원 상당의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춘천시정부 코로나19 분야별 세부대책
춘천시정부 코로나19 분야별 세부대책

위기극복 일자리 제공

시정부는 71억 원을 투입해 공공일자리를 대폭 확대한다. 8개월간 1천400명에게 희망 일자리를 제공하고 더불어 청년일자리 지원 사업을 병행해 48억 원을 들여 100명의 정규직 청년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따라서 일자리 분야에서 총 120억 원 규모로 춘천형 위기극복 희망 일자리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소비촉진 캠페인 실시

‘클린 존’ 제도를 신설해 이에 해당하는 업소에 대한 인증 및 홍보가 진행된다. 특히 춘천사랑상품권을 10% 특별할인하고 발행액을 200억 원에서 350억 원으로 확대한다. 또한 ‘지역상점 이용의 날’을 주2회로 지정하고 운영할 방침이다.

이재수 시장은 “다행히 춘천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았으나 사회적 거리두기로 지역 경제 순환이 막히고 시민들의 생계가 말이 아니다”며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시정부의 다양한 지원과 프로젝트에 더해 시민들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성다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