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버려진 양심?
[찰칵!] 버려진 양심?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0.03.25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제주 바닷가 마을은 웬만하면 모두 관광지로 변했다.
코로나19로 관광지가 폐쇄될 지경에 이르렀다지만
제주 한 마을은 저질 양심을 가진 관광객들이 남기고 간 흔적들로 몸살앓이 중이다.
이는 춘천 명동의 벤치에서도 자주 목격되는 장면이다.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