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순진한 사랑"
[찰칵!] "순진한 사랑"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0.04.20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순진한 사랑”, “나를 생각해 주오” 

척박한 땅에 뿌리를 곧잘 내리는 제비꽃의 꽃말입니다. 큰 나무와 잡초가 많은 곳을 피하면 마음 편히 생존할 수 있습니다. 여름이 오기 전 극심한 가뭄만 없다면 콘크리트 틈에서도 찬란할 예정입니다.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