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캠프페이지 환경오염 여전 의심
춘천 캠프페이지 환경오염 여전 의심
  • 성다혜 기자
  • 승인 2020.05.11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 발굴지역 일부에서 기름층 발견
시민단체, 환경정화사업 부실의혹 제기

근화동 캠프페이지의 유적 발굴 현장 토양에서 기름띠가 발견됐다고 춘천시정부가 지난 6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춘천시는 2012년 국방부로부터 캠프페이지의 환경오염 정화가 완료됐다는 통보를 받고 지난해 12월부터 문화재 발굴과 시민공원 개발을 추진해왔다.

본격적인 공사에 앞서 문화재발굴 작업이 진행 중인 춘천 옛 미군기지 캠프페이지 모습

하지만 문회재 발굴 터의 고인 물에서 기름띠가 발견되고 일부 지역에는 악취가 발생함에 따라 시민단체들이 환경오염 정화작업 부실 의혹을 제기하며 전면 재조사를 요구하고 나섰다.

시정부는 긴급 브리핑에서 “현장검증으로 오염도를 측정하고, 시료를 채취해 강원도보건환경연구원 등 2곳에 분석을 의뢰하기로 했다”며 “2주 이내에 결과를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1951년부터 2005년까지 미군이 주둔했던 캠프페이지는 토양과 지하수, 방사능 오염 의혹이 제기돼온 곳이다. 반환 직후 시행한 조사에서 정화 대상 36 곳에서 석유계 총탄화수소(TPH)와 벤젠, 테트라클로로에틸렌(PCE) 등이 기준치를 초과해 토양 오염이 확인된 바 있다.

이에 국방부는 2009년부터 2011년까지 영양분과 수분 조절, 미생물 분해 방법 등으로 캠프페이지 내 오염된 5만6천㎡의 토양에 대해 정화작업을 벌였었다.

성다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