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유정문학상 누가 운영?” 깊어지는 갈등·대립
“김유정문학상 누가 운영?” 깊어지는 갈등·대립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5.18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 조례안’ 시민토론회에서 춘천시-기념사업회 날선 공방
사업회 “지원하되 간섭 안 돼”…시 “문학상 시가 주관해야”

‘김유정문학상 운영 조례안’에 관한 시민 토론회가 지난 14일 춘천인형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선 최근 문학상 주최를 시로 정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한 춘천시와 이를 반대하는 김유정기념사업회 사이에 깊은 갈등이 표출되며 날선 공방이 오갔다.

토론회에는 박지영 김유정 문학촌 사무국장, 한승태 애니메이션박물관 운영본부장, 최현순 (사)김유정기념사업회 이사, 장승진 춘천문인협회 대표가 패널로 참석했다. 여러 문인들과 시민들, 그리고 홍문숙 춘천시 문화예술과장이 질의응답을 위해 자리를 함께 했다.

 ‘김유정문학상 운영 조례안’에 관한 시민 토론회에서 시와 김유정기념사업회의 커다란 입장 차이가 드러났다.

토론회에선 김유정문학상의 운영 주체를 두고 시와 김유정기념사업회가 극명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김유정기념사업회는 민간단체가 운영해 온 김유정문학상을 춘천시가 맡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이다. 최 이사는 “순수 민간단체가 이어온 김유정문학상을 시에서 가져간다는 것은 김유정 기념사업회의 역사성, 지적 재산권 등을 침해하는 것이다. 지원은 하되 간섭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장 대표는 “13년간 잘해온 김유정문학상인데 제대로 된 협의 없이 조례안을 만든 것에 큰 유감을 표한다. 시장이 주는 문학상은 공신력이 떨어질 게 분명하다”라고 말했다.

한편에선 조례안에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시의 역할을 강조하는 의견도 나왔다.

과거 김유정문학촌의 문화행사를 기획했고, 이후 문학촌과 인연을 맺어온 한승태 운영본부장은 “공립문학관 설치 운영 조례부터 만들고, 그 안에서 문학상의 발전 방향을 논의했어야 옳았다”며 “김유정 문학상을 춘천시라는 지역성에 한정 시키는 것이 아쉽다”고 지적했다. 이어 “운영주체를 김유정 문학촌으로 명시화해서 공공성을 강화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의 기부금에만 의지하지 말고 춘천시가 문학상에 많은 투자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지영 사무국장은 “본래 김유정문학상은 기념사업회가 위탁 맡기 이전 김유정문학촌과 김유정문학상운영위원회가 주체가 되어 운영했었다”며 “이제 본래의 자리로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질의응답에 나선 홍문숙 춘천시문화예술과장은 “김유정문학상은 기념사업회의 단독 사업이 아니다. 문학촌이 운영 주체였고 문학촌은 시와 시민의 자산이다. 문화재단이 위탁을 맡게 됐으니 문학상은 시가 주관할 수 있다”고 시의 입장을 명확히 밝혔다. 그리고 “소통이 늦어진 건 유감이다. 하지만 시의 생각이 담긴 조례안을 먼저 만들고 나서 자리를 마련하려고 했다. 조례 제정 이전에 충분히 의견을 들어서 보완도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춘천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논의된 내용과 각계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조례 제정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문학상 운영 주체를 두고 시와 기념사업회 간의 입장차이가 워낙 크기 때문에 갈등은 한동안 지속될 전망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