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수업 또 1주일씩 연기
등교수업 또 1주일씩 연기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5.1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태원클럽 발 코로나19 감염 확산 우려

유치원과 초·중·고 등교수업이 다시 1주일씩 미뤄졌다. 

등교 연기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이번이 5번째 연기다.

고등학교 3학년의 등교 수업은 13일에서 20일로 늦춰졌다. 고2·중3·초1∼2·유치원생 등교는 20일에서 27일로 연기됐고, 고1·중2·초3∼4학년 등교는 27일에서 6월 3일로 미뤄졌다. 6월 1일 등교 예정이었던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 학교에 나간다.

등교 수업이 또 다시 연기된 한 중학교 운동장에 인적이 없다. 

교육부와 질병관리본부는 접촉자가 전국 각 지역에 퍼져있고, 검사가 계속 진행 중인 상황에서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지난 14일 “오는 20일로 계획된 고교 3학년의 등교수업 연기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박 차관은 각 시·도교육청에서 고3이 등교할 경우 거리두기를 위해 반을 나눠서 수업을 하거나 학생 간 접촉을 줄이기 위해 고1∼2, 초·중학교의 경우 격주나 격일 등교로 분산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미러링 수업’(한 반 학생이 많은 경우 학생을 나눠 한 교실에서 선생님이 수업하면 옆 교실에서 이 수업을 텔레비전 등을 통해 보면서 동시에 수업하는 방법)도 검토 중임을 밝혔다.

한편 강원도교육청은 도내 원어민 교사 274명과 보조교사 55명 등 총 329명에 대해 이태원(클럽을 포함한 이태원 전역) 방문 여부를 조사했다. 도교육청이 지난 13일에 밝힌 바에 따르면 연휴기간 이태원일대를 방문한 원어민 보조교사·TaLK장학생은 61명이다. 이들은 코로나19 검사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되었다. 단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확진자 발생 클럽을 방문했던 2명에 대해선 2주간 재택근무를 하도록 조치하였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