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먹는 하마’ 케나프, 춘천에 파종
‘미세먼지 먹는 하마’ 케나프, 춘천에 파종
  • 성다혜 기자
  • 승인 2020.06.01 1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지난달 28일 새마을운동중앙회와 ‘생명살림운동’ 협약체결

춘천시는 지난달 28일 근화동 옛 캠프페이지에서 새마을운동중앙회(회장 정성헌)와 지구온난화에 따른 생명 위기 극복을 위한 ‘생명살림운동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정부와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시민 주도로 지속 가능한 도시를 구현하는 ‘생명살림운동’을 펼치게 된다.

근화동 옛 캠프페이지 나대지에서 케나프 씨앗을 파종하는 모습.        사진 제공=춘천시

‘생명살림운동’은 새마을운동중앙회에서 추진하는 △1건(建) 유기농 태양광발전소 건설 △2식(植) 나무, 양삼(케나프) 심기 △3감(減) 에너지, 비닐·플라스틱, 수입육고기 30% 줄이기 국민운동 등으로 이루어진다.

세부사업으로는 생명살림운동 시민 교육과 실천 확산사업, 유기농 태양광 육묘장 조성 등 에너지 자립 도시 사업, 1억 그루 나무심기, 도시숲·바람길 조성 등 기후 위기 극복 사업 등이 있다. 춘천시와 새마을운동중앙회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과 상호 협력을 위한 공동 간담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협약체결 후에는 시의원과 기관단체 초청인사, (사)춘천생명의숲(상임대표 현원철)과 새마을운동중앙회 춘천시지회(회장 윤희섭)가 공동으로 케나프 1만800개의 씨앗을 파종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춘천고등학교와 옛 캠프페이지의 중간 도로가에 붙은 나대지에서 열렸다.

‘미세먼지 먹는 하마’라고 불리는 케나프는 아프리카와 인도가 원산지로 3~5m까지 크는 일년생 식물이다. 환경부의 ‘친환경 작물에 대한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케나프는 이산화탄소 흡수량이 상수리나무에 비해 10배나 많다. 수질 정화 작용도 뛰어나 미세먼지 흡수에 탁월한 식물로 알려져 있다.

성다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