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춘천 방사능 시민대책위원회의 방사능 검사 제안 옳다
[사설] 춘천 방사능 시민대책위원회의 방사능 검사 제안 옳다
  • 춘천사람들
  • 승인 2020.06.23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지역 방사능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대책위원회’가 지난 18일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시정부에 요구한 내용은 필요하고도 의미 있다. 네 가지 내용으로 압축할 수 있는데, 첫째는 춘천의 다양한 방사능 문제를 해결할 민관합동 현안해결팀(TF)을 구성하자는 춘천방사능생활감시단(이하 방생단)과 시민들의 공론화결과에 춘천시가 빨리 답하라는 요구다. 둘째는 옛 미군기지 캠프페이지 터의 토양오염 재조사 때 방사능 검사도 포함하라, 셋째는 춘천 관내 공공시설 및 모든 교육시설에 대한 방사선 조사를 실시하라, 넷째는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마련한 ‘라돈 저감 건축 자재 관리 지침’에 따른 업무 진행 및 계획을 밝혀라, 계획이 없다면 시의회에서 조속히 조례를 정하는 등의 방법을 강구하라는 요구다. 

구체적인 제안도 있었다. 건축물 골재 채취장을 옮기자는 제안과 차폐재 도포에 관한 검증을 해달라는 내용이다. 현재 춘천시에서 사용하는 골재의 많은 부분을 공급하는 혈동리 채취장의 방사선 수치가 높은 사북면 등으로 이전하자고 했다. 차폐재가 실질적인 효과가 있다는 분석결과가 있는 만큼 시정부와 교육청이 공인할 수 있는 분석을 해보자고 했다.

아무런 근거나 자료제시도 없이 이런 요구를 한 것이라면 시정부나 교육청에서 무시해도 좋겠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방생단은 2014년 결성 이래 지금까지 과학적인 실측 자료를 축척하는 한편 관련 전문가의 의견을 청취해왔다. 2015년과 2016년에 측정된 자료에 대해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자문을 구한 결과 측정기기와 방법에 문제가 있음을 알고는 모든 작업을 원점에서 다시 시작하기도 했다. 선전과 선동이 아니라 문제 해결을 지향하는 만큼 자료의 정확도가 절대적이라고 판단해서 그랬다는 설명이다.

많이들 알고 있는 바와 같이 방사능 문제는 대체로 사건이 발생하면 그 피해나 문제의 심각성을 축소하거나 숨기려고 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복구나 해소가 매우 복잡하기 때문이다. 

멀리 갈 것도 없이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당한 일본이 그렇다. 피해의 전모를 제대로 국민 앞에 드러내지 않음은 물론 전 세계를 상대로 희생을 강요하는 행사를 치르려고 하고 있다. 올해로 예정되었던 도쿄올림픽을 이용하여 일본정부는 후쿠시마 문제를 덮으려 했다. 방사능 오염이 아직도 심각한 수준에 있는 후쿠시마 현지에서 성화 봉송을 시작하려 했는가 하면, 야구 경기 등을 개최하려 했다. 후쿠시마와 그 주변 식품을 선수촌에 공급하는 계획도 세웠다. 이렇게 위장한다고 해서 많은 사람들이 걱정해마지 않는 후쿠시마 발 방사능 오염의 실물이 없어지지 않을 터임에도 일본 정부는 이미지로 실물을 가리고자 했다. 

춘천시는 내·외부의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만큼 풍부한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다. 멋진 산들에 둘러싸인 드넓은 호수만으로도 전국 최고의 생태·환경 도시가 되기에 조금의 모자람도 없는 곳이다. 수도권 수질 관리 차원에서 제한되어 온 공업단지 조성은 지금까지는 춘천의 발전에 불리한 여건이었는지 모르지만 생태·환경이 관광자원이 되는 도시로 진화하겠다면 그 또한 큰 자산이지 않을 수 없다. 이재수 시장은 춘천에 녹지축 바람길을 만들겠다고 하고 허영 국회의원은 제3호 국가정원을 만들겠다고 공언을 했다. 여기서만 머물지 말고 방사능으로부터도 자유롭고 토양오염으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운 도시를 만들기 위해 시정부와 공공기관이 적극적인 자세를 가졌으면 좋겠다. 환경문제는 소극적으로 접근해서는 돈만 들고 성과는 얻지 못하는 경우가 다반사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