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안따깝다 말 조차 못 꺼낼 청년들
[찰칵!] 안따깝다 말 조차 못 꺼낼 청년들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0.07.1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본 적 없는 아버지, 시아버지, 할아버지, 증조할아버지. 이맘때면 6.25 전쟁으로 돌아가신 조상의 제(祭)를 지내러 동작동 현충원에 모인다. 수많은 비석 대신 아리따운 청년들이 서 있는 모습을 상상해 본다. 희생자 모습이 가시적인 느낌으로 다가올 땐 안타깝다는 말조차 차마 꺼내지 못하겠다.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