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페이지 오염, “국방부가 책임져라”
캠프페이지 오염, “국방부가 책임져라”
  • 홍석천 기자
  • 승인 2020.07.13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환경운동연합 성명서 발표

국방부가 캠프페이지 오염 재조사와 정화 사업에 적극 나서라고 춘천환경운동연합이 다시 한 번 촉구했다.

근화동 캠프페이지 전경.        사진 제공=춘천시

춘천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0일 발표한 성명서에서 허영 국회의원과 춘천시, 범대위가 캠프페이지 토양 오염 재조사를 위한 ‘민간 검증단’ 구성을 관철시킨 점을 환영하면서 국방부에 더 이상 책임회피에 급급하지 말고 즉각 토양오염 재조사와 정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춘천환경운동연합은 “환경부는 반환 당시 토양오염조사의 주체다. 따라서 조사부실이 의심되는 부지 조사를 다시 환경부가 맡아서는 안 된다는 사실은 자명한 이치다. 이런 맥락에서 춘천시와 범대위가 국방부의 제안을 거부한 것은 당연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춘천시와 범시민대책위, 관련 지자체 및 환경단체와 제휴해 원인자부담의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책임을 추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