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장애 인지적 정책’에 박차 가한다
춘천시, ‘장애 인지적 정책’에 박차 가한다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7.27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정부, ‘차별 요인 근본적 해결’ 목표
하반기에 ‘시민참여 페스티벌’ 등 진행

전국 최초로 ‘장애 인지적 정책’을 수립·추진해온 춘천시가 하반기 정책 시행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

시정부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의도치 않은 차별 요인을 근본적으로 해소하는 방향으로 하반기 ‘장애 인지적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하반기에는 코로나19의 추이를 살피며 시민이 참여하는 ‘장애 인식개선 주간 페스티벌’을 개최할 예정이다.

장애인지 정책에 자문과 분석을 담당하는 춘천시 장애인지복지회 회의모습      사진 제공=춘천시

시정부는 지난 3월부터 ‘장애 인지적 정책’을 수립해 추진해 왔다. △장애인 복지회 조직과 장애인의 동등한 참여 보장 △차별 요인 사전 협의와 점검 등에 정책 수립의 초점을 맞춰 왔다. 실효성 있는 장애 인지적 정책 추진을 위해 시정부는 그동안 시가 주관하는 시민참여 행사와 시민홍보에 장애 인지를 반영해 왔다. 

시정부는 올해부터 부서별 사업계획수립단계부터 장애 인지를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장애 인지 반영이 필요한 분야는 복지위원회와 장애인복지과를 통해 자문과 분석이 이루어지도록 할 방침이다. 장애 인지를 반영한 사업은 시행 과정에서 복지위원회와 장애인복지과가 사업현장을 살펴보고 사업결과를 검토한다. 이러한 시스템을 통해 장애 차별 요인을 근본적으로 해결한다.

시정부는 상반기에 장애인의 인권과 행동특성, 장애 인지적 정책의 참여와 실천 등을 주제로 ‘찾아가는 장애 인지적 정책 설명회’를 실시했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장애인 시설 중심으로 제한돼 왔다. 하반기에는 ‘시민 참여 페스티벌’을 개최해 참여 범위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장애복지과 관계자는 “정책을 통해 장애인의 사회참여가 확대되고, 장애인의 지위가 향상되고, 장애인의 삶의 질이 높아지고, 장애인이 살만한 도시가 조성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