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지역 이 책] ‘고개’를 넘으며 삶을 되돌아보다
[우리지역 이 책] ‘고개’를 넘으며 삶을 되돌아보다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07.27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병규 작가 중·단편소설집 《고개》

춘천출신 소설가 안병규 작가의 중·단편소설 《고개》는 중년의 고개를 넘고 있는 남성들의 이야기이다.

공무원, 민주화운동의 열혈 당원, 교사, 아파트경비원, 건강원 주인 등 우리 주변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인물들이다. 뜨거운 시절을 보내고 삶의 고개에 올라 그리움에 사무치거나 과거를 참회한다.

책에는 《운두령》·《곰 발바닥》·《고개》·《구안와사》·《백사를 찾아서》 등 5편의 이야기가 담겼다. 늙은 어머니를 둘러싼 이야기인 《운두령》과 《고개》는 강한 휴머니티가 살아 있는 작품이며, 안면에 마비가 온 《구안와사》의 선량한 경비원은 오래전 실내낚시터를 운영하며 수많은 물고기에게 바늘을 찔러댄 인과응보라며 자책한다.

1988년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신구지가》가 당선되어 문단에 나온 작가는 2016년 장편소설 《월스트리트로 떠나는 주식유학》을 출간했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