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장마가 할퀴고 간 자리
[찰칵!] 장마가 할퀴고 간 자리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0.08.18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장마에 불어난 강물이 올해처럼 공포스러웠던 기억이 없다. 조금 진정된 강가엔 수풀 썩는 냄새가 코를 찌르고 먹이 찾아 나선 배고픈 백로들이 설 곳을 찾고 있다. 쓰러진 나무처럼 할퀴어진 약 8천여 명 수재민의 마음과 보금자리가 하루빨리 복구되길 빈다.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