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그날 아침
[찰칵!] 그날 아침
  • 강봉덕 시민기자
  • 승인 2020.08.23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내리 몇 십일 내리던 장맛비는 그쳤으나 강물은 휘몰아 넘쳐나고 강과 산과 하늘의 경계가 흐려졌던 그 날의 아침. 날 맑아지면 다시 평온함으로 돌아오겠지만  산하를 뒤덮은 안개라는 게 신비롭기도, 두렵기도….

강봉덕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