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도지사 사과 ‘후폭풍’…레고랜드 ‘새 불씨’ 틔우나
최문순 도지사 사과 ‘후폭풍’…레고랜드 ‘새 불씨’ 틔우나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9.0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시민단체 “진정성 없다” 비난 일색
· 국민의힘 강원도당 “면피사과·꼼수해명”
· 정의당 강원도당 “또 다시 도민을 기만”
· 시민사회단체 “도민을 향한 오만·불손”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 임대수익 축소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그러나 야당과 시민사회단체들은 “진정성이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야당들은 레고랜드 의혹에 대한 즉각적인 행정사무조사권 발동과 책임자 처벌, 사업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최문순 강원도지사가 지난 2일 제294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제1차 2020년 추가경정예산안 제안설명 과정에서 “레고랜드 MDA(총괄개발협약) 관련 임대수익 축소 비공개”등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 제공=강원도의회

시민사회단체는 최 지사의 사과를 “말장난”이라고 비판하는 한편, 행정사무조사권 발동을 유보한 도의회에 대해서도 “권한을 포기한 채 책임을 떠넘겼다”고 질타했다.

이처럼 후폭풍이 거세지자 “최 지사의 사과가 사태 수습은커녕 도리어 새로운 불씨를 던진 게 아니냐”는 우려 섞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 임대수익 보고 누락

도는 2018년 12월 춘천 레고랜드 테마파크에 영국 멀린사가 직접투자하는 총괄개발협약을 맺었다. 이후 ‘레고랜드 코리아 조성사업 강원도 권리 의무 변경 동의안’을 도의회에 상정했다. 그런데 동의안 승인 과정에서 도의원에게 공개됐던 총괄개발협약서 서류가 원본과 다르며 임대료가 최초 알려진 30.8%가 아닌 3%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논란이 불붙었다.

이와 관련, 강원도의회 경제건설위원회는 지난달 28일 레고랜드 테마파크 임대수익 축소를 비롯한 42건의 조항에 대한 도의회 보고가 누락된 사실을 확인하고, 강원도 집행부의 공개사과와 자체 감사를 요구했다. 

◇ 최문순 도지사 사과

최문순 도지사는 지난 2일 제294회 강원도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춘천레고랜드 테마파크 임대수익 축소 비공개에 대해 공개 사과했다. 사과발언 요지는 다음과 같다.

“레고랜드 총괄개발계약 공개여부로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사과드린다. 공개 못한 내용이 있거나 도에 일방적으로 부담이 되는 내용으로 체결된 것은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의회의 동의를 구하는 과정에서 심의절차에 따라 충분히 설명 드리지 못한 점, 사과드린다. 늦었지만 성심을 다해 의원님들께서 궁금해 하시거나 요청하시는 사항에 대해서는 충분히 설명하겠다. 앞으로 레고랜드 사업에 대해서 모든 과정은 의회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의원님들의 협조를 구하도록 하겠다. 의원님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

◇ 야당·시민단체 반응

△국민의힘 강원도당

국민의힘 도당은 2일 성명서를 냈다. 요지는 다음과 같다. 

“최문순 지사의 사과는 레고랜드 사업의 총제적 부실 책임 중 일부만 인정한 ‘면피사과’, ‘꼼수해명’에 불과하다. 당초 2015년 개장을 약속했지만 개장시기가 늦어지면서 혈세낭비가 점점 커지게 된 책임을 통감해야한다. ‘무능행정’에 사과해야한다. 

‘도에 일방적으로 부담이 되는 방향으로 체결된 것은 아니었다’는 최 지사의 억지 해명에는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거짓말은 지난 10년 동안 반복돼 왔다. 도민들에게 장밋빛 약속을 남발했지만, 10년이 지난 지금까지 성사된 일은 아무것도 없다. 국민의힘은 최 지사가 지난 10년간 반복해온 총체적 무능과 부실 행정을 낱낱이 밝히는데 총력을 다 할 것이다.”

국민의힘 도의원들은 “국회토론회 개최를 통해 레고랜드 문제를 전국적 이슈로 제기하고, 시민사회단체와 연대해 문제를 진단하고 개선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정의당 강원도당

정의당 강원도당의 비판 성명 요지는 다음과 같다.  

“그동안 수천억 도민 혈세를 탕진하고 도민들에게 철저히 비공개로 진행한 문제가 확인되고 있음에도 도에 일방적으로 부담 되는 방향은 아니라고 괴변을 늘어놓더니 도민이 아닌 의원님들께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하였다. 이는 사과를 빙자하여 다시 한 번 도민을 기만한 것이다. 최문순 도정에 도민은 없으며, 최 지사가 누구를 바라보며 도정을 이끌고 있는지 정확하게 보여준 것이다.”

◇시민단체 반응

(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는 “이런 ‘기만’적인 사과라면 왜 했나 싶다”며 “최 지사 사과에는 스스로의 잘못이 무엇인지, 불공정 협약과 관련 사실 은폐 행위에 대한 책임은 어떻게 묻고 처벌은 어떻게 할지, 향후 재발 방지 대책은 무엇인지에 대한 내용을 찾아 볼 수 없다”고 질타했다.

“용서를 비는 대상도 혈세를 내고 자신을 뽑아준 ‘도민’이 아닌 ‘의원님’들일 뿐이었다”며 “마지못해 내 놓은 사과문 속에서, 찾은 것이라고는 최 지사의 도민을 향한 오만(傲慢)과 불손(不遜)함 뿐이었다”고 비판했다.

춘천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는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며 “이미 여러 차례 사과했지만 달라진 게 없다”고 비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