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어때요?] 무더운 여름밤을 ‘상그리아 와인’으로
[여기 어때요?] 무더운 여름밤을 ‘상그리아 와인’으로
  • 김현희 시민기자
  • 승인 2020.09.07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스토랑 ‘HEAVEN’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힘든 시기이다. 거리두기로 음식점 가는 것 자체를 꺼리는 분위기에 영업이 될 리 만무하다. 이 와중에 여전히 매출을 유지하고 있는 레스토랑이 있다. 이성민 대표(47)가 운영하는 레스토랑 ‘HEAVEN’이다. 13년 전 9년 동안 유지됐던 구봉산(네이버 사옥터) 영업점의 후신이라 할 수 있다. 구봉산 점은 영업 당시 꽤 유명한 명소였으나 네이버 사옥 건설로 문을 닫았다. 

동일 업장명 HEAVEN으로 현 영업장인 퇴계동에서 재개장한 때는 2016년. 20평 내외의 아담한 공간에 깔끔하게 실내를 꾸미면서 정갈하게 테이블을 배치했다. 주 메뉴는 스테이크, 파스타, 각종 샐러드인데 이에 걸맞은 다양한 와인도 준비했다. 점심 특선으로는 돈까스, 까르보나라, 알리오올리오가 제공된다. 8천 원 균일 가격인데 종종 자리잡기가 쉽지 않다고 한다.

와인에 여러 과일과 소다수를 넣어 시원하게 마시는 스페인의 대표적인 여름 칵테일 상그리아와 아보카도 샐러드 

요즘 같이 더운 여름 저녁엔 ‘상그리아 와인’이 가장 인기 있다고 한다. 선 주문하는 특정 손님에게만 판매하는 와인이다. 그런 탓에 단골 마니아들은 하루 전에 전화 주문을 해 놓는다. 와인에 과일을 넣고 숙성시켜 얼음과 함께 마시면 여름 최고의 과일 칵테일 와인이 된다. 시원하고 상큼한 과일향이 어우러진 ‘상그리아 와인’에 ‘아보카도 샐러드’를 곁들이면 여름밤의 더위도 싹 가실 정도로 시원한 매력에 빠질 듯하다. 시각적 색감이 너무도 예쁘고 환상적이라 ‘눈으로 마신다’고도 한다.

(왼쪽부터 시계방향) 언제나 정갈함이 묻어나는 헤븐의 실내 공간, 점식 특선 메뉴 돈까스와 파스타, 부라타바질 파스타, 크림치즈 카나페 

코로나도 불사하고 꾸준한 매출의 비결을 묻자 이 대표는 “저희 업소는 인스턴트, msg를 전혀 쓰지 않아요. 저희 집 단골 중에 임산부, 노약자, 어린이들이 특히 많은 이유는 건강한 먹거리로 최상의 신선한 재료를 써 정성껏 음식을 대접하기 때문이지 않을까요?”라고 했다. “인공조미료를 쓰지 않는 건강 요리법으로 만든 음식을 단골 손님들에게 제공한다는 자부심으로 영업”하는 것이 자신의 영업철학이자 음식철학이라는 설명이다. 

HEAVEN헤븐 입구. 날씨가 좋으면 사용할 수 있는 옥외 식탁이 인상적이다. 

이 대표는 법학을 전공한 재원이지만 전공보다는 사업이 체질이라고 한다. 코로나 시대에 환한 웃음을 잃지 않고 자신만의 소신과 정성으로 매진하는 모습이 프로다웠다.  

영업시간 오전 12:00~오후12:00 / 262-1087

매주 수요일 정기휴무

김현희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