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랜드 문제풀이…야권·시민단체 머리 맞대
레고랜드 문제풀이…야권·시민단체 머리 맞대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09.14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당·시민단체 관계자들 토론회
“진영논리 떠나 협력” 뜻 모아

도내 야권과 시민단체 대표들이 춘천 레고랜드 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지난 10일 강원도의회 세미나실에서 국민의힘 도의원과 도당 관계자, 정의당 강원도당 대표, 춘천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 관계자들은 지난 10일 강원도의회 세미나실에서 레고랜드 문제 진단과 해결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지난 10일 강원도의회 세미나실에서 국민의힘 소속 도의원과 춘천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 관계자, 국민의힘 강원도당관계자, 정의당 강원도당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레고랜드 문제를 진단하고 해결책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은 강원도의회 전경.       사진 제공=강원도의회

참석자들은 “레고랜드 사업은 지금까지 깜깜이 식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이제라도 제대로 된 진실규명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 주요 발언 내용

△오동철 춘천 레고랜드 중단촉구 범대위 집행위원장: “2013년 중도 발굴 당시 서류를 보면 사업시행기관이 춘천시였다. 그런데 강원도 사업으로만 인식하고 있었다. 이정도로 깜깜이 사업이었다. 진영논리를 떠나서 강원도의 미래를 위해 조금 더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

△나철성 (사)강원평화경제연구소장: “레고랜드 사업은 강원도의 미래가 달린 문제다. 철저하게 규명하기 위해서 행정사무조사권을 하반기 핵심 사안으로 설정해서 확실하고 힘 있게 추진해야 한다.” 

△이호근 국민의힘 강원도당 사무처장: “레고랜드 문제를 더 이슈화시켜서 도민들이 팩트에 대해 정확하게 알도록 해야 한다. 어떻게 하면 문제점을 공유할 수 있을지, 문제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풀어갈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있다…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행안위소속 의원님들이 집중적으로 레고랜드 문제를 검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 국정감사 이후 10월 6일에는 한기호 국회의원과 도당이 주관하는 토론회를 국회에서 개최할 준비를 하고 있다.”

△이효성 정의당 강원도당부위원장: “강원도민의 미래와 이익을 위해서 정치를 하는 사람들이 진짜 정치를 해보자. 레고랜드 사안에 대해서만큼은 한 목소리를 냈으면 좋겠다.”

△신영재 국민의힘 경제건설위 소속 의원: “레고랜드는 시작단계부터 잘못됐다. 계약상에 문제가 많다. 최근 불거진 수익률이 30.8%에서 3%로 수익률이 줄어든 산출근거를 물으면 답을 못한다. 12세 이하 시설을 투자하게 될 경우 멀린사의 동의를 받아야하고, 반경 2시간 이내 거리에는 조성할 수도 없다. 법적인 문제가 생기면 강원도가 책임져야한다.”

△심상화 강원도의회 국민의힘 원내대표: “레고랜드 사업에서 만큼은 정파적 결정을 해서는 안 된다. 레고랜드 사업을 떠나서 이슈가 있으면 정중하게 의견을 듣겠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