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초가을 들녘의 벼이삭
[찰칵!] 초가을 들녘의 벼이삭
  • 강봉덕 시민기자
  • 승인 2020.09.21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태풍도 장마도 다 이겨낸 초가을 들녘의 벼이삭들이 노랗게 익어간다. 

가을날은 살랑대는 바람도 한줌의 햇살도 귀한 계절, 묵묵히 자기 자릴 지켜준 이들을 보며 고맙고 감사한 마음에 다시 힘을 얻는다.

강봉덕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