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찰과 위안의 일상’
‘성찰과 위안의 일상’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11.02 1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30. | 느린시간(서부대성로 446-2)
최우열 〈바람이분다〉

최우열·이현숙 부부 작가가 회화와 도자 작품을 선보인다. 최 작가는 창의 안과 밖, 경계를 통해 세계를 인식하고 성찰한다. 이 작가는 치유와 위안의 마음을 담아 도자를 빚는다.        

문의 261-5114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