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음, 그 유쾌한 자유’
‘죽음, 그 유쾌한 자유’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11.06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3~19. | 갤러리 르네(공지로153)
박은경 〈어느 유쾌한 자유3〉

박은경 작가는 개인전의 주제를 ‘무연고묘지(어느 유쾌한 자유)’로 삼았다. 죽음은 자연스러운 흐름이고 모두에게 평등하며 궁극의 자유라 말한다. 작가는 돌보는 이 없는 수많은 무연고 묘지를 떠올리며 역설적으로 자유를 말한다.

문의 010-9010-7851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