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추억이 돼버린 가을운동회
[찰칵!] 추억이 돼버린 가을운동회
  • 유은숙 시민기자
  • 승인 2020.11.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2018년 금병초등학교의 가을 운동회 모습입니다. 올해는 한 해 동안 길러온 체력을 겨뤄볼 운동회가 어느 곳에서도 열리지 않았습니다. 낙엽만 쌓여가는 텅 빈 가을 운동장. 뛰어노느라 이마에 땀 맺힌 아이들을 언제쯤 볼 수 있을까요? 이런 사진이 추억이 아니라 현실이 되는 날을 기다립니다.

 유은숙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