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별곡’ 강선주 개인전
‘모란별곡’ 강선주 개인전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0.12.0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한 달간 | 카페 줄루
강선주  〈딸기가 좋아〉

강선주 작가의 작품은 전통 민화와 닮은 듯 다르다. 가족과 이웃의 번영과 무병장수를 바라는 소망을 담았지만 그림 속 피사체는 춘천의 자연과 꽃·나무·새 등 일상의 자연 친구들이다. 특히 그의 손녀는 거의 모든 작품에 등장하여 사랑과 희망을 전하는 아이콘이 됐다. 

길상의 의미를 담은 활짝 핀 꽃과 밝은 소녀가 찬바람과 코로나로 움츠린 시민들을 따뜻하게 감싼다.

문의 010-8791-4226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