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신 특집] 춘천, 내년에는 이 부분 주목하자①
[송구영신 특집] 춘천, 내년에는 이 부분 주목하자①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0.12.28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숲…미래세대를 위한 오아시스

춘천시정부는 지난 2018년 춘천 도시열섬현상을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도시숲을 구상했다.  도시숲 사업은 독일 슈르트가르트와 프라이부르크 등의 현지를 방문해 바람길과 도시녹지조성, 건물 및 도로 녹화, 물길 등을 벤치마킹했다.

시정부는 2019년 본격적으로 도시숲 사업을 시작하며 △도시열섬·폭염 등 이상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발생에 따른 환경문제 해결 △다양한 도시숲 조성으로 시민들에게 쾌적한 생활환경 제공 등을 목표로 삼았다.

시정부는 도시숲 사업으로 ‘2050 1억 그루 나무심기’ 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2025년까지 2천만 그루 나무심기 사업(2천825억 원)으로 △도시열섬·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910억 원) △생활권 유휴공간 등 다양한 녹지공간 확충(1천861억 원) △시민과 함께하는 도시숲 조성(54억 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도시열섬·미세먼지 저감 도시숲으로 △바람길 녹지축 조성사업을 추진하며 가로수길 31.2km와 자전거길 31.5km 등을 조성하고 공원·녹지 32개소에 식재 및 관리를 했다.

생활권에 다양한 녹지를 확충하기 위해 △생활권내 자투리땅 10개소(효자동 외 9개소)와 공공기관 3개소(청소년수련관 외 2개소)에 나무를 심었다.

시민들에게 다양한 도시숲을 제공하기 위해 △특색있는 마을길 조성 △춘천-가평간 국도변 녹화 △자녀안심 그린숲 조성 △시민과 함께하는 참여숲 조성 등을 계획하고 있다.

시정부는 1억그루 심기 등 도시숲 주요정책에 대한 시민공감대형성을 위해 △1억 그루 나무심기 브랜드 ‘봄내림’ 캐릭터 개발 △봄내림 시민활동가 모집·교육·운영 △시민주도 가꾸미사업 △나무은행 운영 및 관리 △도시숲 참여문화사업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윤영조 강원대학교 생태조경디자인학과 교수는 △지방정원의 조속한 추진 및 정원분야의 미래산업 가능성에 대한 사고 변화 △의암호권역 경관자원 및 정원산업기반 조사, 가용지 확보 및 기존산업 연계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시민주도의 도시정원문화 기반마련 △시 조례제정 및 수정, 예산 확보 등 통합적 제반 추진여건 확보 등을 제언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