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영신 특집] 춘천, 내년에는 이 부분 주목하자④
[송구영신 특집] 춘천, 내년에는 이 부분 주목하자④
  • 홍석천 기자
  • 승인 2020.12.28 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자치 마을’이 모이면 춘천이다

민선7기 춘천시정부의 시정 철학은 ‘시민이 주인’이다. 시민이 주인이라는 구호는 보편적이고 고상한 말이지만 자칫 구체성을 결여하기 쉽다. 이에 시정부는 시민이 주인인 도시를 구체적으로 구현해내기 위해 지난 7월 1일 전국 최초로 (재)춘천시마을자치지원센터(센터장 윤요왕)를 가동시켰다. 주민이 직접 마을단위 정책을 결정하고 집행하는 환경을 조성한 것이다. 이를테면 센터는 시정부의 핵심 가치와 가장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중간조직인 셈이다.

《춘천사람들》은 시민의 일상에 보다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마을 단위의 소식에 귀를 열 준비를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마을자치지원센터의 활동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2021년에는 센터의 크고 작은 활동을 취재하며 마을 단위의 소식을 상세히 전하려고 계획 중이다.

코로나19로 인해 활동이 축소되기는 했지만 센터는 2020년 하반기에도 다양한 사업을 시도해왔다. 몇 가지 대표적인 활동을 살펴본다. △먼저 주민자치회 전환 지원 사업이 있다. 기존에는 자치위원을 통해 간접적으로 참여하던 주민자치위원회를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주민자치회로 전환하는 사업이다. 현재 9개 읍·면·동이 주민자치회로 전환한 상태다. △다음으로는 마을활력 프로젝트 사업이 있다. 자신이 거주하는 마을에 관심을 가진 주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사업으로 읍·면·동 별로 4~6명의 마을 활동가를 구성해 마을의 자원을 조사하고 시민 참여 형 사업과 연계해 마을에 활력을 불어 넣는 프로젝트이다. △마을지원관 제도도 운영 중이다. 마을 지원관은 마을의 문제를 해결 할 수 있도록 주민과 행정을 이어주는 역할을 한다. 현재 센터 직원 중 4명이 마을지원관으로 활동하고 있고 자치회 전환 규모에 따라 내년에 2~4명 정도 증원할 계획이다. △시민학교도 본격 출범한다. ‘누구나 학교’처럼 가벼운 만남을 통해 마을에 관심을 가지는 것에서부터 시작해, 며칠 동안 함께 생활하며 삶의 전환을 꿈꾸는 ‘쉼표 학교’, 시민교사를 양성하는 심화 프로그램 ‘시민학교 아카이브’까지 단계별 운영을 준비했다. △이밖에도 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 마을 홍보 등도 지원한다.

홍석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