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비촉진, 녹색시장 창출
친환경 소비촉진, 녹색시장 창출
  • 강윤아 기자
  • 승인 2021.01.11 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제4차 기본계획 수립·발표
2025년까지 녹색제품 소비기반 강화

녹색사회를 향해 가는 친환경소비 운동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지난 4일 녹색제품의 생산·유통·소비 확대 방안을 담은 ‘제4차 녹색제품 구매촉진 기본계획(2021~2025년)’을 수립해 올해 1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은 ‘녹색제품 구매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년마다 수립·시행되는 법정계획이다. 

온의동에 위치한 마트에서 저탄소 인증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앞으로 친환경 소비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제4차 기본계획은 일상생활에서 녹색제품 구매를 촉진하고, 이를 통해 친환경소비를 진작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춘 제4차 기본계획의 주요 내용을 간추린다.

녹색소비 인프라 강화

녹색시장 확대를 위해 녹색소비 기반을 강화한다. 녹색제품의 판매 촉진을 위해 녹색매장을 확대·지정한다. ‘온라인 녹색매장 지정제도’로 녹색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비대면 기반을 마련한다. 포장재 없는 소분판매와 친환경 포장재를 사용하는 ‘녹색특화매장’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 녹색구매 지원센터를 2025년까지 17곳으로 확대해 지역별 녹색소비문화 활성화의 거점으로 활용한다.

수요자 중심 녹색제품 확대

소비량이 많은 일상생활용품의 녹색제품 인증 기준을 개선하고 품목을 확대한다. 생활밀착형 제품 품목 확대·저탄소제품 인증 활성화 등 인증 시스템을 개선한다. 이밖에 유통·포장, 실내청소, 여행 등 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대상으로도 인증기준을 마련한다. 환경성 인증 취득비용과 사용료를 줄여주고, 인증 취득을 원하는 기업에 대한 환경성 진단 및 개선사항 도출, 컨설팅기관 연결 등을 통해 기업의 인증 취득을 지원할 예정이다.

친환경 착한소비 생활화

녹색소비 실천을 위한 교육·홍보를 실시하고, 그린카드 사용 활성화 등으로 녹색소비문화를 확산한다. 

녹색 신시장 창출 

공유·구독 경제 등 신경제를 활용한 녹색제품 체험 시장을 확대하고 해외시장 진출 등을 지원한다. 공유·구독경제와 녹색제품 간 연계를 위한 사업 유형 개발 및 실현을 위한 사업화 대상선정 및 지원체계 구축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밖에 국내 유망 녹색제품 생산기업들은 해외 녹색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이번 제4차 기본계획이 본격 시행되면 녹색소비문화가 확산되어 녹색제품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윤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