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설에는 예전 그 인정 다시 올지…
올 설에는 예전 그 인정 다시 올지…
  • 춘천사람들
  • 승인 2021.02.08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이철훈 시민기자

지난 5일 오전 11시경 풍물시장의 모습. 명절 차례상으로 널리 쓰여온 나전 칠기 제품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지만, 인적을 찾기가 어렵다. 흔히들 전통시장을 ‘인정’이 흐르는 곳이라 한다. 정찰제만 고집하지 않아서 흥정할 수 있고 지나는 손님을 불러세우는 호객이 있어 사람 사이의 감정이 흘러서 일 것이다. 올해는 코로나로 그간 아득해진 인정의 냄새를 맡으러 전통시장 나들이를 한번 해보면 어떨까?

 《춘천사람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