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열병 차단 검사’ 강화
‘돼지열병 차단 검사’ 강화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2.0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농장·개체 조기 발견, 방역조치
검사두수 지난해보다 5배 확대실시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소장 안재완)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모니터링 검사를 강화해 상시 추진키로 했다.

상시모니터링은 도내 전체 양돈농장 및 축산시설 환경 등에 대한 오염 여부를 조기에 확인하기 위한 검사다. 위생시험소는 지난해 6천100두에서 올해 3만1천500두로 5배 정도 검사량을 확대했다.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모니터링 검사를 강화해 상시 추진키로 했다.    사진 제공=강원도

신속한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도내 전체 209호 양돈농가에 연 1회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장 등 방역이 취약한 농장과 발생 위험도가 높은 지역 밀집사육단지는 연 2회 정밀검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춘천을 비롯한 8개 ASF 중점방역관리지역과 남부권역 8개 지역 등 동해와 속초를 제외한 16개 지역 양돈 농가에서 돼지를 출하할 시에는 전수 검사를 실시한다. 

도 동물위생시험소 질병진단과 관계자는 “ASF가 강원도에서 완전히 근절되는 날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신속하고 철저한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