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이른 봄날의 노란색
[찰칵!] 이른 봄날의 노란색
  • 강봉덕 시민기자
  • 승인 2021.03.19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나리도 생강나무에서도 꽃을 만나기엔 아직은 이른 봄날,
화목원 온실에서 만난 노란 꽃에서 성급한 봄을 느낀다.

많은 꽃들이 봄 세상에 피어나겠지만 봄의 색은 노랑이다.

노랑은 따뜻함이요, 희망이다.

강봉덕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