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찰칵!]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21.03.24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을 찍는 시민기자들이 바라본 세상 이야기

따스한 봄바람이 춘천에 채워진다.

거두리 큰 길가에 매화나무 세 그루가 꽃망울을 활짝 터뜨렸다.

겨울은 가고 봄은 온다. 코로나도 가고 희망도 온다.

이철훈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