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in] 한의학 이야기 - 여름병 이기는 법
[자연in] 한의학 이야기 - 여름병 이기는 법
  • 이시형 (한의사)
  • 승인 2021.08.02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복과 중복이 지났습니다. 올해는 다른 해와는 달리 열돔 현상으로 매우 뜨거운 여름을 보내야 할 것 같습니다.

주로 복날에는 삼계탕을 비롯한 보양식을 먹습니다. 왜 이런 더운 날 굳이 뜨거운 음식을 먹어야 할까요. 여름 무더위로 몸의 체온이 올라가면 인체는 열을 식히기 위해 피부 쪽으로 열기가 몰리면서 땀을 내서 체온을 내려줍니다. 피부 쪽으로 열기가 몰리기 때문에 인체의 내부는 따뜻한 기운이 부족해 서늘하게 됩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내부의 열기를 올리기 위해 보양식품을 먹습니다. 덥다고 해서 찬 음식이나 음료 등을 먹게 되면 더욱 속이 냉해져서 설사·복통·소화불량 등이 나타나게 됩니다. 

사진=김남순 시민기자

동의보감에는 더위가 기를 잘 상하게 한다고 합니다. 땀으로 체액이 빠지면서 기가 손상되기 때문이죠. 그래서 삼계탕에 인삼이 들어가 몸의 기를 보하는 것입니다.

동의보감에 여름 병은 두 가지로 나와 있습니다. 첫째는 계곡이나 서늘한 집에 있다가 추위에 상해 오는 것입니다. 이는 요즘 냉방병으로 볼 수 있겠지요. 두 번째는 더운 날 야외에서 일을 하다가 더위에 상해서 옵니다. 조선시대에는 농경사회라 주로 농사짓는 분들이 많이 더위에 상한 것이죠.

첫 번째, 추위에 상한 경우에는 에어컨을 사용하는 사무실 근무 시 특히 보온에 유의해야겠습니다. 등이 시릴 경우에는 조끼 등을 입고 발이 저리거나 무릎이 시릴 경우에는 담요나 양말을 신고 있어야 합니다. 따뜻한 차를 수시로 드시고 퇴근 후에는 걷기 등으로 약간 땀을 내어 피부에 있는 한기를 발산시켜주어야 합니다.

두 번째, 더위에 상한 경우에는 미리 물이나 음료 등을 자주 섭취하여 체액 손실로 인한 탈수와 발열을 예방해야 하고 수시로 서늘한 곳에서 몸을 식혀주어야 합니다.

건강하게 여름 보내십시오. 

이시형 (한의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