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의암호의 정적
[찰칵!] 의암호의 정적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21.08.23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요일 오후 1시 청명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의암 스카이워크와 소양강처녀상 주변이 한가하다.
의암호의 오리배 한 척과 모터보트만이 한가로이 정적을 더 부추긴다.

이철훈 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