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기숙사생 감염 속출 거리두기 3단계 재연장
대학 기숙사생 감염 속출 거리두기 3단계 재연장
  • 전은정 인턴기자
  • 승인 2021.09.0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직원 확진, 지점 일시 폐쇄… 춘천 확진자 3일 11시 기준 총 722명

춘천시에서 지난달 30일부터 9월 3일(11시 기준)까지 일주일간 1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6명은 수도권 확진자 접촉을 통해 감염됐고, 2명은 지역 내 접촉을 통해 감염됐다. 4명은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9월 3일(11시 기준)까지 춘천의 코로나 총 확진자는 722명이다.

최근 강원대학교의 2학기 기숙사 입사 전 학생들을 대상으로 8월 28일부터 9월 2일까지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1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학교 측에서는 밀접접촉자들을 자가격리하고, 해당 층 학생들의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관련 확진자가 9월 3일(11시 기준)까지 총 4명 발생했다. 

강원대학교는 지난달 28일부터 9월 2일까지 기숙사 입사 전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관련 확진자는 9월 3일(11시 기준)까지 총 4명 발생했다.      출처=강원대학교  

기업은행 춘천지점에서도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직원 18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했다. 당일(3일) 지점을 일시 폐쇄하고 방역을 실시했다.

춘천시의 거리두기단계는 3단계가 이달 6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4주 연장된다. 추석 연휴기간 전후인 이달 17일부터 23일까지는 2차 접종 완료자(2차 접종 후 14일이 경과한)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의 다중이용시설 및 가정 모임이 가능해진다. 1차 백신 접종 완료자는 포함되지 않는다. 

다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차 백신 접종 완료 또는 진단검사 후 최소 인원으로 고향을 방문할 것을 권고했다. 특히 고령의 부모님이 백신 미접종자일 경우, 방문을 자제할 것을 강조했다.

강원도내 일상 감염도 끊이지 않고 있다. 8월 한 달간 발생한 도내 확진자 958명 중 20.3%가 개별 접촉으로 감염됐다. 추석 연휴기간 시에도 많은 귀성객들이 몰릴 것으로 보여, 당국은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를 요구했다.

한편 시의 1차 백신 접종자는 9월 3일 기준 16만1천279명이고, 2차 백신 접종자는 9만8천935명이다. 

전은정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