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코로나 극복 중점 두고 2차 추경 안 편성
시, 코로나 극복 중점 두고 2차 추경 안 편성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09.13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기정예산보다 1천762억 원이 늘어난 제2차 추경예산안 편성

춘천시가 지역 경기 활성화와 시민의 안전한 일상 회복에 중점을 두고 추가경정 예산안을 1조7천523억 원 규모로 편성했다.

시는 기정예산(의회에서 이미 확정한 예산)보다 일반회계 1천605억 원, 특별회계 156억 원 등 1천762억 원이 늘어난 1조7천523억 원 규모의 제2회 추경 예산안을 춘천시의회에 제출했다. 일반회계는 1조4천464억 원, 특별회계는 3천59억 원이다.

춘천시가 지역 경기 활성화 및 시민의 안전한 일상회복에 중점을 둔 1조7천523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했다.

추경 예산안에는 지역 경기 활성화 사업을 위해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617억 원 △정규직 일자리 취직지원 144억 원 △공공 일자리 66억 원 △기업유치 및 투자기업 지원 4억 원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2차 보전 5억 원 등이 담겨있다. 취약계층 보호와 시민의 건강한 일상회복을 위해 △저소득 추가 국민지원금 20억 원 △취약계층 긴급복지 지원 7억 원 △노인 무료급식 및 여가시설 기능보강 5억 원 △코로나19 자가 격리자 생필품 및 생활비 지원 10억 원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 실시 지원 9억 원 등도 포함됐다.

그리고 지속가능한 녹색성장도시 전환을 위해 △수소전기차 보급 및 수소충전소 구축 64억 원 △공공건물 그린 리모델링 지원 38억 원 등도 넣었다.

상수도사업 특별회계로는 △용산정수장 현대화사업 25억 원 △사북면 농촌생활용수 개발사업 42억 원 △노후 수도시설 정비 6억 원 등을 편성했다. 하수도사업 특별회계는 △사북면 송암리 농어촌에 2억 원을 반영했다. 공영개발사업 특별회계로 △캠프페이지 문화재 정밀 발굴사업 16억 원 △봄내영상사업 무단시설물 강제철거 비용 2억 원 등도 편성됐다. 산업단지 특별회계로 △후평 일반 산업단지 재생사업 20억 원 △퇴계농공단지 노후 하수관로 정비 12억 원 등도 담았다. 교통사업 특별회계로 강원대 후문 주차장 조성에 2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농산물 공동출하 선별비 지원을 위해 농업발전 기금 2억 5천만 원을 편성했다.

전진표 춘천시 부시장은 “이번 추가경정예산은 시민의 안전과 행복을 지키고 지역 경기를 회복시킬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우리 시는 코로나19 상황이 빠르게 종식되고 시민들이 안정된 일상을 되찾을 수 있도록 모든 경계를 늦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