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노래’
‘바람의 노래’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1.09.13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3.까지 / 예담더갤러리

김선옥 작가는 꽃을 보면서 엄마를 떠올린다. 엄마가 무심히 가꾸시던 시골 꽃밭. 엄마의 꽃밭을 닮은 작품들, 작가의 얼굴에도 이제 엄마가 보인다.  

문의 010-5361-2379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