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칼럼] 대선 정국과 지방선거
[데스크칼럼] 대선 정국과 지방선거
  • 춘천사람들
  • 승인 2021.09.27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대통령 선거일은 3월 9일이다. 이제 5개월 남짓 남았다. 뒤이어 6월 1일은 지방선거일이다. 바야흐로 이미 시작된 대선 정국이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을 만들지나 않을지 우려되는 대목이다. 올해 남은 기간과 함께 내년 상반기는 내내 선거의 시기가 될 전망이다. 그런 걱정에도 불구하고 대통령 선거는 국가와 국민에게 대단히 중요하다. 어느 당이 집권하느냐와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가 개인의 삶에 끼치는 영향이 무관하지 않기 때문이다. 

여야 모두 많은 대선 후보들이 내부 경선이라는 이름으로 연일 뉴스를 장식하고 있다. 후보는 각 당의 대표주자가 되는 예선전을 통과하기 위해 분투하고 있다. 정당의 입장에서도 국민의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흥행에 골몰하고 있다. 

추석을 지나면서 추석민심이 어떻게 작용하느냐에 따라 후보들의 승패에도 영향을 줄 것이라는 전망이 언론을 통해 흘러나온다. 그러나 예전처럼 더 이상 추석민심은 없다. 엄혹한 시대에는 정보가 차단되어 있어 소위 귀성을 통해 서울이라는 중앙의 보도되지 않은 정보가 전국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었다. 그리고 그 당시에는 자녀들을 비롯한 친인척의 정보와 후보의 선호에 대한 설득이 주효하기도 하던 시대였다. 그러나 이제는 이 모든 게 달라졌다. 뉴스는 넘쳐나 개인이 뉴스를 선택해서 확증 편향을 강화하는 골라보고 듣는 유튜브 시대에 와 있다. 그만큼 누구를 설득하기도 설득당하기도 어려운 시대이다. 

대선 정국에 지방은 없다. 지방 정치 입지자들의 중앙정치로의 줄 대기와 줄 세우기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특히 당내 경선에서 여론조사와 더불어 권리당원의 표가 합산되기 때문에 각 후보들의 세력 확장은 이미 예견된 일이다. 강원도의 경우 현직 도지사가 출마를 선언했다가 이미 예선에 컷오프 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전직 도지사였던 국회의원도 출마 선언 후 타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중도 사퇴하였다. 이러한 사정이 반영되었는지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집권여당 후보는 수부도시인 춘천을 마다하고 원주에서 강원도 공약을 발표하기도 하였다. 집권당의 춘천지역 국회의원이나 춘천시장의 행보는 그래서 더 주목받고 있다. 특정 후보에 대한 정치적 선택이 정략적 선택이 아니라 춘천발전을 위한 전략적 선택이길 기대한다.   

이런 가운데 선거가 9개월여 밖에 남지 않은 교육감, 지자체 단체장, 지방의회 의원을 뽑는 지방선거는 지역민의 관심을 끌지 못하는 실정이다. 후보군의 이름도 드러나고, 출마선언도 이어지고 있지만, 코앞에 있는 대선 때문인지 주목받지 못하고 있다. 지방선거의 후보자를 확정짓는 경선을 치르는 절차가 남아있지만, 후보들은 낙점을 위해 중앙당 눈치를 보기에 급급한 인상을 준다. 

지방선거는 대선이나 총선 못지않게 중요하다. 교육감을 비롯해 자신이 살고 있는 읍면동과 시군, 그리고 도를 대표하는 인물을 뽑는 선거이다. 지역 주민의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것이 지방선거이다. 대선이 국가의 미래를 책임질 사람을 뽑는 선거라면 지역의 미래를 책임질 일꾼을 뽑는 선거가 지방선거이다. 누가 정책적 역량을 가졌는지, 권력욕이 아닌 위민정신을 지니고 있는지 판단하는 것은 유권자의 몫이다. 순간의 선택이 10년을 좌우한다는 광고 카피가 있었던가. 대선이나 지선 모두 관심을 두고 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