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pression
impression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1.10.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한 달 / 느린시간 

오흥배 작가는 시들거나 죽은 꽃이 놓였던 공간과 시간의 의미를 작품으로 형상했다. 작가의 섬세한 시선은 여전히 작고 흔한 일상의 대상으로 다가서며, 단순화한 배경이나 관점의 이동으로 사물은 낯설어지고, 그 과정에서 우리는 숨겨진 내면과 의미를 발견한다.

문의 261-5114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