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과 문학] 소름 - 이홍섭
[삶과 문학] 소름 - 이홍섭
  • 한승태 시인(시민기자)
  • 승인 2021.10.12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신은 내가 껴안을 때마다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 한다
사랑이 소름이 되어 꽃 피던 시절이다

당신은 내가 껴안을 때마다 온몸에 소름이 돋는다 한다
미움이 소름이 되어 꽃 지던 시절이다

소름과 소름이 진달래 능선을 넘어가는 봄날

이홍섭 시집 <터미널> 중에서

 

사람은 누군가 죽도록 사랑해도 혹은 미워해도 소름이 돋습니다. 이것이 한 사람에게 구현될 때 난감한 것이지요. 어떻게 한 사람을 죽도록 사랑했는데, 또 죽도록 미워해서 소름이 돋을 까요. 그게 나라는 걸 알기 때문이지요. 진달래는 만발하고 햇살은 가득한데 산의 능선은 남의 여인 같은데, 시간은 벌써 저만치 갔다는 거잖아요. 미치겠습니다. 이맘 당신은 알지요.  

 

한승태 시인(시민기자)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