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비정규직 철폐’ 외쳐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비정규직 철폐’ 외쳐
  • 장수진 인턴기자
  • 승인 2021.10.2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일, 전국 14곳에서 동시 대규모 집회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비정규직 철폐 등 주장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합(이하 ‘민주노총’) 강원본부가 지난 20일 오후 2시 강원도청 앞에서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이날 춘천 중앙로 일대에 민주노총 조합원 1천200여 명(경찰 추산)이 모였다. 서울, 충북, 대전 등 전국 14개 지역에서도 집회가 동시에 진행됐다. 이들은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 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돌봄·의료·교육·주택·교통 공공성 쟁취 △산업 전환기, 일자리 국가책임제 쟁취 등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강원본부가 지난 20일 오후 2시 강원도청 앞에서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과 대규모 집회를 진행했다.

이번 집회에 대해 경찰은 방역수칙을 어기고 대규모로 집결한 민주노총 조합원들에게 감염병예방법 위반과 집시법(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이유를 들어 해산을 요구했다. 그러나 민주노총은 대다수 인원이 백신 2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반박하며 1시간 가량 집회를 이어갔다.

한편,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교육공무직본부 강원지부는 이날 오전 강원도교육청 앞에서 초등돌봄 전담사, 급식조리사, 유치원 방과후교사 등 5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학교비정규직 차별해소, 코로나 이후 학교기능확대에 따른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 죽지 않고 일할 수 있는 노동환경으로 전면 개선 등을 촉구했다.

장수진 인턴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