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 가시화?
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 가시화?
  • 김정호 기자
  • 승인 2021.11.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시장 “시정 최고 책임자로 실무 검토를 거쳐 도청사 부지 제안”
도 “춘천시의 신축 후보지 캠프페이지 공식 제안에 대해 적극 검토”
시민단체 “정책적 결단 말하기 전 춘천시민의 의견을 먼저 구해야”

이재수 춘천시장이 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에 대한 허영 국회의원의 제안을 수용했다. 하지만 지역에서는 시민들과 충분한 논의 없이 결정됐다며 충분한 숙의과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동안 춘천시는 캠프페이지에 도청사 이전·신축에 대해 시민공원의 본래 취지를 침해할 수 있다며 부정적인 태도를 보여와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강원도와 춘천을 위한 결정

이 시장은 지난 9일 춘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정 최고 책임자로서 실무부서 검토를 거쳐 캠프페이지를 도청사 신축부지로 제안하게 됐다”며 “이번 결정은 강원도와 춘천의 미래를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수 춘천시장이 지난 9일 도청사 캠프페이지 이전에 대한 허영 국회의원의 제안을 수용했다. 사진은 옛 캠프페이지 전경

이어 “도청사의 신축은 시민공원의 본래 조성 취지를 침해할 수 없다는 절대원칙을 고수하였다. 공원 조성 과정에서 이 원칙은 이행되도록 할 것이다. 신축될 부지는 창작종합지원센터 조성을 위한 6만㎡ 부지에 도청사를 대체하는 시설변경에 해당한다. 당초 시민공원의 조성취지와 원형을 유지할 수 있다. 시는 도청사가 시민공원과 조화를 이룰 수 있는 디자인과 시민의 접근성을 보장하는 ‘도시 숲 청사’로 구성될 수 있도록 도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결정에 대해 “도청신축에 대한 빠른 정책적 결단이 필요했다. 춘천시민들은 도청사 부지는 당연히 춘천이라 생각한다. 하지만 도시 간 경쟁으로 번지고 있다. 도청사 신축 입지와 관련한 논란을 정리하지 않으면 지역 간, 도민 간 갈등과 경쟁으로 확대될 수밖에 없다. 시장으로서 명확한 원칙을 바탕으로 검토한 결과 창작지원센터의 부지가 타당성이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도는 “(춘천시가) 도청사 신축 후보지로 캠프페이지를 공식 제안한 것에 대해 적극 검토할 계획이다. 앞으로 도청사 후보지를 선정할 때 강원도의회, 춘천시 및 주민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결정해 나갈 계획”이라는 입장이다.

결정 전 시민의견 수렴이 먼저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는 지난 10일 성명서를 내고 “시민 없는 ‘시민의 정부’의 캠프페이지 도청신축 수용은 절차적 민주주의를 무시한 조삼모사(朝三暮四)다. 정책적 결단을 말하기 전에 시민의견 수렴이 먼저”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재수 시장은 허영 의원의 제안을 정책적 결단으로 수용하기 전에 수많은 논의와 협의를 통해 시민복합공원을 도출해낸 춘천시민의 의견을 먼저 구했어야 했다. 춘천의 한 가운데에서 전쟁의 잔상으로 반세기 동안이나 지역발전을 가로막아온 캠프페이지를 시민복합공원으로 조성하여 시민의 품에 돌려놓아야 한다는 10년 이상의 논의 결과를 망각해서는 안 된다. 이를 정치인의 한마디에 뒤엎으면서 춘천의 백년대계를 말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 이재수 시장은 ‘정치적 결단’을 철회하고 시민의견 수렴에 즉각 나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는 도청사 이전 신축문제에 대한 공론화 과정과 방법에 대한 여론조사를 신중하게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직 관련 여론조사 대상의 범위는 강원도민으로 할지, 춘천시민으로 할지는 정해지지 않았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기도 하다.

도는 내년부터 50억 원의 신청사 건립기금 적립을 시작해 오는 2027년 신청사를 착공할 계획이다.

김정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