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칵!] '너도바람꽃'
[찰칵!] '너도바람꽃'
  • 이철훈 시민기자
  • 승인 2022.03.2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도바람꽃’. 암흑 같은 겨울이 지나고 봄바람이 분다.

삼악산 자락, 봄이 오는 바람 소리가 따스하고 환하게 봄내를 비춘다.

우리의 마음속에도 봄바람이 불었으면 좋겠다.        

이철훈 시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