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지나 여름〉
〈봄을 지나 여름〉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4.2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1.까지 / 예담 더 갤러리

붓으로 찍은 작은 점들이 모여 커다란 동그라미가 됐다. 동그라미는 저마다 강한 생명력을 뿜어내며 계절의 비밀스러운 이야기를 들려준다. 바로 이향미 작가의 작품들이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