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도지사·시장 후보에 정책 제안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 도지사·시장 후보에 정책 제안
  • 이종혁 기자
  • 승인 2022.05.18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 지방선거 네거티브 공방전 될까 우려
66개 세부과제 정책 제안으로 안정된 민생 기대

12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춘천시민·사회단체네트워크가 지난 10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6·1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강원도지사와 춘천시장 후보자들에게 정책 과제를 제안했다.

도지사와 춘천시장 후보자들에게 제안하는 정책 과제로는 △지방재정 난개발 방지 시민 재산권 보호 △기후위기대응 △성평등 여성 청소년 △청렴한 공직사회 △역사문화 △자연친화적 환경보존 △행정의 투명성 강화 △지역의 교육환경 개선 등 총 11개 분류 25개의 대주제와 66개의 세부과제로 구성되어 있다. 

권용범 춘천경실련 사무처장은 “이번 6·1 지방선거는 지역 시민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끼치는 지역 행정의 책임자를 뽑는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선거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무엇보다 정책 검증이 우선되어야 함에도 네거티브 공방전으로 얼룩졌던 지난 대선의 연장전처럼 여겨지면서 또다시 정책 선거가 실종될 우려가 커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동철 운영위원장은 “지난 제7기 지방정권에서 강원도와 춘천시가 크고 작은 논란으로 강원도민과 춘천시민의 우려가 많았다”며 “어린이날을 맞아 개장한 레고랜드는 수천억 원의 혈세낭비와 대규모 선사유적 훼손논란으로 현재도 전국적 이슈가 되고 있으며, 시내버스 노선문제, 알펜시아 헐값매각 논란, 하중도 관광지 개발 사업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 식으로 예산이 투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제8기 지방선거는 강원도의 미래와 춘천의 앞날에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며 “춘천시민·사회단체가 제안하는 66개의 세부 정책은 거창하지는 않지만, 도민의 혈세가 무분별하게 낭비되지 않고 교육과 다양한 문화가 공존하는 세상을 꿈꾸는 정책이다. 이를 통해 유권자에게 올바른 판단의 정보로 활용되어 시민의 생활이 안정될 수 있도록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각 후보들에게 정책 제안을 전달한 후 후보들의 반영 계획, 실행예정 여부를 답변으로 받아 공개할 예정이다.

이종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