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심無心-쉬어 가다〉
〈무심無心-쉬어 가다〉
  • 박종일 기자
  • 승인 2022.05.23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까지 / 개나리미술관

안성환 작가의 조각전은 ‘위안(consolation)’ 과 ‘무심(無心)’ 2가지 테마로 나누어 전시된다. ‘위안’은 이해와 공감, 나눔과 염원을 통한 상처의 치유·회복·거듭남을 의미하며, ‘무심’은 상처받은 세상을 새롭게 바라봄으로써, 타인과 나의 구분이 없는 평온의 심상을 상징한다.

박종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